NEW BOOKS

하루에 한 번 파자시/ 안채영 (달아실)

 

하루에 한 번 파자시/ 안채영 (달아실)

 

9791188710546_R600.jpg

책소개

안채영 시인이 엮어낸 『하루에 한 번, 파자시』. 책에 소개된 한자는 시인이 SNS를 통해 꾸준히 연재한 ‘매일 아침 하나는 파자’ 중에 일상에서 사용 빈도가 높은 단어를 우선해서 골라 실었다. 또한 始編(시편)은 본격적인 파자에 앞서 가볍게 읽을 수 있도록 4개의 꼭지로 구성했다.

 

저자

 

 

 

 

 

 

 

 

 

 

 

 

 

 

안채영 시인

2010년 문학사상 등단.
現 문학동인지 마루문학회장.
목차

저자의 말
일러두기

始編(시편)
1. 한자
2. 운치
3. 가요
4. 음유

日編(일편)
1. 산책
2. 적막
3. 균형
4. 존경
5. 행동
6. 충돌
7. 보은
8. 파격
9. 순리
10. 표정
11. 혼백
12. 비밀
13. 인식
14. 환경
15. 경위
16. 침묵
17. 시위
18. 이치
19. 우려
20. 감사
21. 건강
22. 관통
23. 흔적
24. 소식
25. 계급
26. 경지
月編(월편)
1. 예술
2. 환영
3. 경청
4. 화목
5. 맹서
6. 팔자
7. 사임
8. 동창
9. 특별
10. 기대
11. 애도
12. 신뢰
13. 차이
14. 간격
15. 자극
16. 모독
17. 희망
18. 착각
19. 궁핍
20. 겸손
21. 만족
22. 상응
23. 철수
24. 사과
25. 의미
26. 우연
火編(화편)
1. 입춘
2. 강독
3. 저장
4. 고무
5. 여가
6. 장소
7. 갈등
8. 연구
9. 가식
10. 약속
11. 분개
12. 이익
13. 고시
14. 세배
15. 경향
16. 탑승
17. 쟁점
18. 신속
19. 체포
20. 열정
21. 집착
22. 정비
23. 표리
24. 비상
25. 오매
26. 작품
水編(수편)
1. 전어
2. 습관
3. 인과
4. 모친
5. 노련
6. 사색
7. 성공
8. 간단
9. 파문
10. 기억
11. 은혜
12. 편파
13. 교류
14. 공조
15. 해방
16. 허위
17. 응대
18. 강경
19. 증거
20. 수확
21. 조예
22. 주저
23. 적개
24. 광복
25. 희한
26. 찬란
木編(목편)
1. 유연
2. 감격
3. 휘호
4. 유감
5. 의혹
6. 분석
7. 감옥
8. 선거
9. 회춘
10. 편집
11. 회자
12. 섬유
13. 나병
14. 개탄
15. 여론
16. 할인
17. 교학
18. 위험
19. 첨예
20. 공포
21. 낭만
22. 신촌
23. 충전
24. 봉투
25. 추신
26. 피로
金編(금편)
1. 항간
2. 낭패
3. 은퇴
4. 맥박
5. 포효
6. 취재
7. 짐작
8. 효율
9. 부담
10. 훈계
11. 측정
12. 적폐
13. 봉사
14. 각성
15. 소요
16. 은밀
17. 추석
18. 거래
19. 특집
20. 신청
21. 중독
22. 본말
23. 균열
24. 계획
25. 선물
26. 절실
土編(토편)
1. 해시
2. 시각
3. 추진
4. 긴급
5. 일탈
6. 석방
7. 혐의
8. 동몽
9. 강연
10. 무시
11. 맹종
12. 단오
13. 모방
14. 개선
15. 요람
16. 탁마
17. 발효
18. 염치
19. 배려
20. 수작
21. 낙제
22. 시종
23. 무속
24. 우울
25. 절차
26. 만개

부록
1. 한자 부수 일람
2. 漢字部首表(한자부수표) 214字

 
 

출판사서평

생활 속의 한자어 활용서
― 안채영 시인, 『하루에 한 번, 파자시』 출간

안채영 시인이 엮어낸 『하루에 한 번, 파자시』는 읽다 보면 자연스럽게 한자가 보이는 한자어 활용서이다. 한자는 획수가 많으면 복잡해 보여 배우기를 꺼리게 된다. 하지만 획수가 많은 한자일수록 파자(破字)하면 쉽게 배울 수 있다. 책 본문의 파자는 『說文解字(설문해자)』를 근거하여 작성하였다.

책에 소개된 한자는 시인이 SNS를 통해 꾸준히 연재한 ‘매일 아침 하나는 파자’ 중에 일상에서 사용 빈도가 높은 단어를 우선해서 골라 실었다. 또한 始編(시편)은 본격적인 파자에 앞서 가볍게 읽을 수 있도록 4개의 꼭지로 구성했다. 日編(일편)부터 土編(토편)까지 각각 26개의 꼭지로 되어 있어 요일별로 하루에 한 꼭지씩 읽으면 6개월이면 다 읽을 수 있도록 했다. 하루에 두 꼭지씩 읽으면 3개월이면 完讀(완독)할 수 있다. 그리고 글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넣은 小篆體(소전체)를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이 책은 한자에 대한 사전 지식이 없어도 쉽게 읽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 그래서 한자를 쓸 때는 뜻을 먼저 쓰고 한자 뒤에 괄호로 음을 표기하였다. 한자는 여러 가지 뜻을 가지고 있으며 각 한자를 대표하는 뜻이 공식적으로 정해져 있지 않지만 독자가 본문을 이해하기 쉬운 뜻으로 찾아 넣었다.

안채영 시인은 “한자를 들여다보니 우리가 쓰는 단어의 뜻을 알게 되고 단어의 깊은 맛을 느끼게 됩니다. 파자 공부가 재미있었고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여러분이 이 책을 통해 우리말로 사용하고 있는 한자의 낱말을 살펴 한자가 친숙하게 느껴진다면 바랄 게 없습니다”라며 작가의 말을 통해 출판 소감을 전했다.

시인의 바람이 『하루에 한 번, 파자시』를 통해 이뤄지길 바라본다.

■ 달아실출판사는…
달아실은 달의 계곡(月谷)이라는 뜻의 순우리말입니다. “달아실출판사”는 인문 예술 문화 등 모든 분야를 망라하는 종합출판사입니다. 어둠을 비추는 달빛 같은 책을 만들겠습니다. 달빛이 천 개의 강을 비추듯, 책으로 세상을 비추겠습니다.

 

[ⓒ 뉴욕예술인협회( http://www.nyaa.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