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Poem

[뉴욕중앙일보] <시와의 대화>봉분을 만들지마라 / 이성복 시인

Author
nyaa
Date
2018-10-09 00:13
Views
366
[뉴욕중앙일보] <시와의 대화>봉분을 만들지마라 / 이성복 시인



〈시와의 대화> 봉분을 만들지 마라-이성복


봉분을 만들지 마라

-----기념비를 세우지 마라. 장미꽃으로 하여
그저 해마다 그를 위해 피게 하라.
-라이너 마리아 릴케.[기념비를 세우지 마라]----

이성복

합천의 도예가 김종희 선생은 돌아가실 때 봉분을 만들지 마라 했다. 짐승들 다니는 데 걸리적거리기 때문이다. 푯말은 땅에 묻어 묫자리만 알리라 한 것도 사람의 몸이 땅보다 높지 않기 때문이다. 자손들 모여 곡하지 말고 국밥과 고기 대신 차를 나누라 한 것도 사람의 죽음이 별일 아니기 때문이다. 화장 대신 매장의 관례를 따른 것도 땅속 미물들의 밥을 빼앗을 수 없기 때문이다. 흙에서 와서 흙으로 돌아가지만 와서 굶주리지 않았으니 가서도 굶주리지 않게 해야 한다.

**********

신지혜
시인

이 시가 우리에게 경종을 울린다. 죽음은 자연과 하나가 되는 과정이다. 노자는 무위자연을 주장하여 만물에 근원적인 도가 있어 우주만물이 생성하고 변화되는 것으로 보았다. 사람이 죽는 것도 결국 자연스러운 것. 근원적인 도로 돌아가는 것에 불과할 터이다. 그러나 이러한 깨달음은 아무나 도달하지 못한다.

인간 세계의 질서가 우주 순환고리를 형성하여 생성과 소멸을 되풀이한다. 죽음에 대해 담담하게 생각하는 김종희 도예가는 이미 죽음이 만물의 순환고리라는 것을 통찰한 '깨달은 자'이므로 봉분이 짐승들 다니는 데 걸리적거린다는 것을 묘파한다.

또 화장대신 미물들의 밥이 되어야 마땅하다 생각하고 그 무욕의 도리로 자신을 비워내는 고매한 선적 경지에 도달한다. 오쇼 라즈니쉬 역시 죽음을 치장하여 온갖 아름다운 문구의 묘비를 세우고 멋진 무덤을 만드는 것은 죽음을 장식하려는 욕망일 뿐이라고 언급했다. 즉 모두가 함께 맞물려 돌아간다는 상성의 이치를 훤히 깨달은 자만의 사려 깊은 헤안인 것이다. 이 시가 우리를 서늘하게 일깨운다.

.

[뉴욕중앙일보] 입력시간


<사진=이성복 시인>








이미지: 박윤배님 포함, 웃고 있음, 근접 촬영





Total 31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31
[뉴욕일보] <시로 여는 세상> 아, 정말 얼마나 무서웠을까 / 이성복 시인
nyaa | 2019.02.21 | Votes 0 | Views 528
nyaa 2019.02.21 0 528
30
[뉴욕중앙일보] <시와의 대화> 기도-타고르
nyaa | 2018.10.16 | Votes 0 | Views 604
nyaa 2018.10.16 0 604
29
[보스톤코리아신문] <시가 있는 세상> 스테이플러/ 윤성택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595
nyaa 2018.10.09 0 595
28
[뉴욕중앙일보] <시와의 대화> 유리의 技術 - 정병근.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683
nyaa 2018.10.09 0 683
27
[뉴욕일보] <시로 여는 세상> 아마추어 레슬링 선수의 슬픈 두 귀/ 박후기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610
nyaa 2018.10.09 0 610
26
[뉴욕일보] <시로 여는 세상> 웃는 사람들 / 최금진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521
nyaa 2018.10.09 0 521
25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팽나무가 쓰러,지셨다 / 이재무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407
nyaa 2018.10.09 0 407
24
[보스톤코리아신문]<시가 있는 세상> 반전/홍일표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413
nyaa 2018.10.09 0 413
23
『보스톤코리아신문』 <시가 있는 세상> 사십세 / 맹문재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342
nyaa 2018.10.09 0 342
22
[뉴욕코리아] <아침의 시> 아픈 돌 / 이영광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385
nyaa 2018.10.09 0 385
21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진흙탕 속의 말뚝을 위하여/이윤학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378
nyaa 2018.10.09 0 378
20
[뉴욕일보] <시로 여는 세상>암각화를 위하여 / 이건청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360
nyaa 2018.10.09 0 360
19
[뉴욕일보]<시로여는세상>물의 결가부좌/이문재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393
nyaa 2018.10.09 0 393
18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나무가 바람을/최정례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382
nyaa 2018.10.09 0 382
17
[보스톤코리아신문]<시가 있는 세상>부패의 힘/나희덕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389
nyaa 2018.10.09 0 389
16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 잠들지 못하는 말 /최서림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404
nyaa 2018.10.09 0 404
15
[뉴욕일보] <시로 여는 세상> 나는 꽃을 아네 / 이대흠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392
nyaa 2018.10.09 0 392
14
『보스톤코리아신문』<시가 있는 세상> 좋은 술집 / 이정록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347
nyaa 2018.10.09 0 347
13
[뉴욕중앙일보] <시와의 대화>봉분을 만들지마라 / 이성복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366
nyaa 2018.10.09 0 366
12
[뉴욕일보]<시로 여는 세상>귀명창/장석주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340
nyaa 2018.10.09 0 340
11
[뉴욕중앙일보] <시와의 대화>감자의 몸 -길상호.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368
nyaa 2018.10.09 0 368
10
[뉴욕코리아] <아침의 시>결정적 순간 / 손현숙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429
nyaa 2018.10.09 0 429
9
[뉴욕중앙일보] <시와의 대화> 달북-문인수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293
nyaa 2018.10.09 0 293
8
[뉴욕일보] <시로 여는 세상> 물의 집/ 박제천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374
nyaa 2018.10.09 0 374
7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폭포앞에서-한혜영 시인
nyaa | 2018.10.09 | Votes 0 | Views 388
nyaa 2018.10.09 0 388
6
『보스톤코리아신문』<시가 있는 세상> 마호가니 혼령 / 김호길 시인
nyaa | 2018.10.08 | Votes 0 | Views 372
nyaa 2018.10.08 0 372
5
『보스톤코리아신문』 <시가 있는 세상> 수련1 /조정인 시인
nyaa | 2018.10.08 | Votes 0 | Views 406
nyaa 2018.10.08 0 406
4
[뉴욕코리아 ]<뉴욕코리아시단> <아침의 시> 달려라 누! / 권애숙 시인
nyaa | 2018.10.08 | Votes 0 | Views 366
nyaa 2018.10.08 0 366
3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나무,사슴-이경림 시인
nyaa | 2018.10.08 | Votes 0 | Views 353
nyaa 2018.10.08 0 353
2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 빗방울 화석-황동규 시인
nyaa | 2018.10.08 | Votes 0 | Views 342
nyaa 2018.10.08 0 342
1
[뉴욕중앙일보]<시와의 대화> 나비-김혜순 시인
nyaa | 2018.10.08 | Votes 0 | Views 358
nyaa 2018.10.08 0 358